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남부청, 종합치안활동으로 평온한 추석명절

선제적 범죄예방과 주요범죄 적극 대응으로 큰 사건・사고 없어

김주린 기자 | 입력 : 2018/09/27 [10:21]

[경기남부경찰청-경기인터넷뉴스]경기남부경찰청(청장 허경렬)은 지난 9월 10일부터 9월 26일까지 17일간 ‘추석 명절 종합치안대책’을 추진한 결과,귀성․귀경길 원만한 교통소통과 함께 큰 사건ㆍ사고 없이 안정적인 치안을 유지하였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 종합치안활동 기간 동안 지역경찰・교통・형사・경찰부대를 비롯 협력단체 등 연인원 총 83,201명(일평균 4,894명)이 기초치안과 교통소통을 위해 배치했다.

 

이로서 소통 위주 교통관리 등을 통해 교통사고가 감소하는 등 안정된 교통흐름을 보였다.

 

전년보다 짧아진 연휴기간 탓에 일평균 교통량은 472만대로 전년보다 30만대 증가한 반면 교통사고는 일평균 59.5건으로 79.5건이었던 전년보다 25.2% 감소햇다.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년 일평균* 1.1명에서 금년에는 1.0명으로 부상자도 일평균 129명에서 85명으로 각각 감소했으며,빈집・수확물 절도, 강도, 가정폭력 등 명절 분위기를 해치는 주요 범죄에 대한 선제적 예방활동을 전개했다.

 

연휴 전부터 보안시설이 취약한 금융시설 등에 대해 범죄예방 요령 홍보와 범죄예방진단을 통해 취약요소를 보완하는 한편,상가밀집지역․원룸촌 대상 침입절도, 노상강도, 주취폭력 등 국민불안을 야기하는 범죄에 대한 예방과 단속에 주력한 결과, 큰 사건․사고 없는 평온한 명절을 확보할 수 있었다.

 

또한, 가정폭력이 자칫 대형 사건으로 확산되는 것에 대비해 연휴 前 재발우려가정(2,942가정) 모니터링을 완료하였고, 이 중 고위험가정(382가정)을 선정해 세심하게 관리한 결과, 명절 기간 가정폭력 신고(1일 평균)는 지난해 추석(231건) 보다 2.7% 감소한 225건을 처리했다.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는 "기능을 불문하고 불철주야 묵묵히 소임을 다한 현장경찰관들의 노고로 큰 사건・사고 없는 평온한 추석 연휴가 되었다."며“명절 이후에도 사전 진단을 통한 취약지역 환경개선에 힘쓰는 한편 순찰노선 반영・방범지원 인력 투입 등 안전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