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함부로 대해줘' 사제에서 연인으로 김명수-이유영, 시청자 애간장 녹인 유교 플러팅! 두 사람의 로맨스가 특별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김주린기자 | 입력 : 2024/06/14 [18:49]

▲ 사진 제공: KBS 2TV


[메타TV뉴스=김주린기자] 김명수, 이유영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유교 플러팅을 선보이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함부로 대해줘’(극본 박유미 / 연출 장양호 / 기획 KBS / 제작 판타지오 / 원작 네이버웹툰 <함부로 대해줘> 작가 선우)에서 신윤복(김명수 분)과 김홍도(이유영 분)가 사제 지간에서 연인 사이로 발전해 인생 최고 당도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러나 마음이 이어지기까지 애간장이 녹은 순간이 많았던 만큼 로맨스 타임라인을 짚어봤다.

웹툰 학원에서 제자와 스승으로 처음 만난 신윤복과 김홍도는 7년 후 신윤복이 문화재 도둑을 쫓기 위해 상경하며 재회했다.

신윤복은 7년 전이나 지금이나 세상을 편견 없이 바라보는 김홍도를 존경하는 스승으로 모시며 겸상은커녕 김홍도의 그림자를 밟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반면 김홍도는 소년에서 청년이 된 신윤복이 신경 쓰이기 시작했다. 천성이 다정하고 예의 바른 신윤복을 알면서도 자꾸만 그에게로 향하는 마음을 멈추지 못했다.

결정적으로 직장 동료도, 전 남자친구도, 하물며 지나가는 행인마저 자신을 함부로 대할 때 오직 한 사람 신윤복만은 김홍도를 함부로 대하지 않았다.

김홍도의 노력을 알아봐 주고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신윤복의 다정함은 김홍도를 함락시켰고 외로운 짝사랑이 시작됐다.

신윤복과 김홍도가 각자 다른 마음의 무게를 가지고 함께 시간을 보내던 중 신윤복의 상처가 파헤쳐지는 일이 벌어졌다.

어렸던 자신을 버리고 돌아오지 않은 어머니와 누이 소식을 알게 된 것. 위로가 필요했던 신윤복이 찾은 이는 다름 아닌 김홍도였다. 김홍도 역시 단번에 신윤복의 슬픔을 알아챘고 그의 곁에서 슬픔을 반으로 나눴다.

무엇보다 김홍도는 신윤복에게 위로뿐만 아니라 든든한 믿음까지 심었다. 떠난 뒤 돌아오지 않았던 어머니, 누이와는 달리 김홍도는 다른 이들의 편견 가득한 시선으로부터 한결같이 신윤복의 곁을 지켰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받아들였다.

결정적으로 김홍도는 어머니의 죽음으로 슬퍼하는 신윤복의 상처를 보듬었고 신윤복을 완전히 무장해제시켰다.

신윤복이 김홍도에게 위로였듯 김홍도는 신윤복에게 힘이 되는 존재가 되었고 신윤복은 넘치는 감정을 이기지 못하고 김홍도를 껴안았다.

이는 늘 예를 중시하던 신윤복이 선을 넘어 김홍도에게 다가간 신호탄이기도 해 그의 변화는 많은 이들을 설렘에 빠뜨렸다.

비록 김홍도가 신윤복의 마음을 사랑이 아닌 존경심으로 오해하는 해프닝이 있었지만 신윤복의 직진 고백으로 마침내 두 사람은 함께 밥을 먹고 나란히 걸을 수 있게 됐다.

이처럼 눈만 마주쳐도 행복한 연애 초기 커플이 된 신윤복과 김홍도는 보는 이들까지 달콤함에 푹 절일 예정으로, 이들의 알콩달콩한 연애에 관심이 모아진다.

김명수, 이유영의 유교 로맨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1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함부로 대해줘’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