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윤호중 의원, GTX-B노선 환경영향평가서에 '갈매역 추가 정차' 내용 포함 환영

“갈매역 추가정차를 위한 절차가 앞당겨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

메타TV뉴스 | 입력 : 2024/02/23 [10:34]

[구리=송영한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국회의원(구리시)은 국토교통부가 21일 수도권광역급행철도 B노선 민간투자사업 환경영향평가서(초안)에 대한 주민 등의 의견 수렴 결과 및 반영 여부를 공개한 공고문에 '갈매역 추가정차' 내용이 포함된 것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히며, 구리시에 GTX-B 민자구간 실시협약 변경 절차 이행을 촉구했다. 

▲ 윤호중 의원     ©자료사진

 

해당 국토부 공고문에는 “갈매역 추가정차를 위해서는 해당 지자체에서 타당성조사 등을 수행하여 관련기관과 협의 후 추진하여야 하는 사항이며 필요시 민간사업자가 적극 협조하겠음”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GTX-B 노선 갈매역 추가정차에 대해 민간사업자가 필요시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힌 것은 설계 변경을 검토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한 내용이라 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와 민간사업자 간 실시협약 협상안에는 ‘설계변경 조항에 타당성조사 결과 설치 타당성이 있는 경우 설계 변경을 검토할 수 있다’는 문구가 들어간 것으로 확인되어 GTX-B노선에 갈매역 추가정차에 대한 가능성만 있다고 밝혀졌지만, 이번 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한 의견수렴 결과 및 반영 여부 문서에 GTX-B 노선 갈매역 추가 정차에 대해 민간사업자가 필요시 적극 협조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됨으로써 GTX-B 노선 갈매역 정차를 위한 절차가 한 단계 더 나아간 것이다.

 

윤호중 의원은 지난 2일 갈매동복합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GTX-B 노선 환경영향평가 공청회에 참석해 해당 노선이 지나가는 지자체 중 구리시에만 정차역이 없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갈매역 추가정차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지난 6일에는 정부과천청사에서 박상우 국토부 장관을 만나 GTX-B 노선 갈매역 정차를 포함한 구리시 핵심 현안에 대한 조속한 추진을 적극 요청했다. 이에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GTX-B노선 갈매역 정차 필요성 등에 대해 공감하고 담당 부서에 검토를 지시해 현재 검토중인 상황이다.

 

윤호중 의원은 “갈매역 추가정차 내용 포함은 갈매지역 주민의 뜨거운 열망이 만들어낸 성과다.”라며 “갈매역 추가정차가 확정될 때까지 절박한 심정으로 갈매 주민들과 함께 끝까지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현재 구리시가 추진 중인 GTX-B 갈매역 정차를 위한 추가 타당성 용역을 추진중에 있는데, 구리시는 갈매역 정차 타당성 용역 결과를 근거로 국토부에 실시협약 변경을 신속히 요청해야한다”라며, “GTX-B 노선 설계변경 절차가 신속히 진행되어 갈매역 추가정차가 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계속해서 챙겨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윤호중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