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5분발언 영상] 정동혁 도의원, “소방공무원의 안전이 곧 도민의 안전!” 5분자유발언

기후변화와 건축물 복합화로 재난현장 더 크고 위험해져… 10년간 소방관 공상자 3.3배 증가

김주린기자 | 입력 : 2024/02/19 [13:45]

[메타TV뉴스=김주린기자] 경기도의회 안정행정위원회 정동혁 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3)이 19일 열린 경기도의회 제37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자유발언을 통해 재난현장의 소방공무원 안전 확보를 위한 첨단구조장비 및 소화용수시설 확대와 공상·순직 소방관의 치료와 예우를 위한 예산지원 강화를 촉구했다.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와 건축물의 고층화·대형화 및 지하 심층화로 재난은 더욱 대형화되고 복합화되는 양상을 띄며, 소방공무원들은 10년간 40명이 순직하고, 공상자 수는 3.3배 증가하는 등 보다 큰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정동혁 의원은 “소방공무원들은 일상적으로 마주하는 참혹한 재난 현장과 유해 물질로 인해 연금 수급기간이 타 직렬보다 5년 이상 짧고, 10명 중 4명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방공무원에 대한 보호 대책이 충분한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화재 진화수당은 24년째 월 8만원에 머물러 있고, 순직 소방공무원과 그 유가족을 위로하기 위한 추모식은 ‘순직 소방관의 날’이 법제화되어 있지 않아 (사)순직소방공무원추모기념회가 주관하며, 보훈청의 관련 예산은 4천만원에 불과하다.

이에 정동혁 의원은 소방공무원의 안전한 근무환경을 위해 서울의 4분의 1에 불과한 소방용수시설을 확대하고, 첨단구조장비를 적극 도입해 줄 것을 경기도에 촉구했다. 또한, 소방활동 중 다친 소방관들의 간병비와 외상 후 스트레스 치료 예산도 충분히 확보하여 이들이 걱정없이 치료받고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주문했다.

끝으로 정동혁 의원은 “소방공무원들은 건물 안에 사람이 있다라는 말 한마디에 오늘도 목숨을 걸고 불길 속으로 뛰어든다”면서, “불철주야 도민을 위해 헌신하는 소방공무원들이 신체적·정신적으로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경기도가 노력해달라”고 주문하며 5분자유발언을 마쳤다.

한편, 정동혁 의원은 이날 소방 기동복을 입고 발언대에 올라 화제가 됐다. 정 의원은 지난 10월 고양소방서 명예구조․구급대원으로 위촉되어 북한산 산악구조에 나서는 등 현장에서 근무하는 대원들과 직접 소통한 바 있다.

이외에도 지난해 9월 '경기도 순직 소방공무원 등 장례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여 소방활동 중 순직한 소방공무원, 의용소방대원, 기간제근로자에게 경기도청장 및 장례비용 지원을 가능하게 했으며, '순직 소방관의 날 제정 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 해 ‘순직 소방관의 날’ 제정과 관련 예산지원 등을 소방청에 건의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